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남산케이블카 사고 담당 운행 직원 입건…"전방 주시 태만"
  • 김현숙 기자
  • 승인 2019.07.13 19:22
  • 댓글 0

서울 남산타워 케이블카 위로 개기월식 중인 붉은달이 떠오르고 있다. 2014.10.8/뉴스1 DB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 남산케이블카 펜스 충돌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당시 운행제어를 담당했던 직원을 입건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3일 케이블카 운영업체 직원 A씨를 케이블카 운행 및 정지를 소홀히 한(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지난 12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이어진 조사에서 "전방 주시 태만으로 케이블카를 멈추는 것이 늦어졌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남산케이블카 운행은 직원에 의해 수동으로 제어된다. 경찰은 A씨가 조작을 잘못했다고 봤다.

경찰 관계자는 "매뉴얼 등의 기타 자료도 보고 해당 케이블 운영업체에서 A씨에 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했는지 확인 할 것"이라며 "눈에 보이지 않는 근무감독 체계에 있어서 소홀함이 있었는지도 법률상 판단을 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해당 케이블카 운영업체는 이날 오후 사과문을 내고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시민과 여행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거듭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 업체는 "이번 사고는 승강장으로 진입운전 중이던 운반기구가 정류장 정위치 정지장치의 밀림으로 승강장 정차 위치를 벗어나 승강장에 설치된 안전펜스와 충돌해 발생한 사고"라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귀가한 부상자 7명에 대해 추가 치료가 필요할 시 즉각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남산케이블카는 재정비와 점검중에 있다. 업체는 "자체 정비를 떠나 관계 기관을 통한 공식 안전검증 실시 이후 운행하기로 했다"며 "또 운행시설이 노후된 점을 감안해 더 안전하고 쾌적한 서비스를 위해 최신시스템으로 교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오후 7시15분쯤 서울 남산 케이블카가 운행 중 펜스에 충돌해 탑승객 7명이 타박상을 입고 3개 병원으로 나뉘어 이송됐다. 업체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부상 정도가 경미해 오후 10시쯤 귀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