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패스트트랙 충돌' 국회의원 18명 내주 줄소환 통보(종합2보)
  • 박수인 기자
  • 승인 2019.07.10 23:11
  • 댓글 0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4월30일 오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 앞 복도에 누워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4.3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선거제 개편과 사법제도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와 몸싸움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여야 국회의원 18명에게 다음주 출석을 요구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날(9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4명과 정의당 의원 1명에 대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소환 대상자는 민주당 백혜련·송기헌·표창원·윤준호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다. 이들은 지난 4월25~26일 국회 내 충돌 상황 중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안과 사무실 점거과정에서 빚어진 충돌과 관련됐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농성을 벌이던 자당 의원들이 폭행을 당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10여명을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채 의원을 감금한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의원 9명에게도 특수감금·특수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했다. 소환을 통보받은 한국당 의원은 김정재·박성중·백승주·이만희·이종배·김규환·민경욱·이은재·송언석 의원 등 총 9명이다.

이들은 지난 4월25일 다른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바른미래당이 채이배 의원으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교체하자 채 의원 사무실을 찾아가 막아서며 사개특위 회의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감금한 혐의로 고발됐다.

경찰은 같은 혐의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엄용수·이양수·여상규·정갑윤 의원에 대해서도 2차 출석을 요구했다. 이들 4명은 앞서 지난 4일 출석을 요구받았지만 모두 불출석한 바 있다.

일부 의원들은 자신의 SNS에 경찰소환 통보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국회 폭력사태와 관련, 경찰의 피고발인 출석 요구에 응해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조하겠다. 헌법 규정 입법기관인 국회의원이 경찰 조사에 불응·비협조하고, 직위권한을 이용해 압박하거나 방탄국회 소집해선 안 된다"면서 경찰출석 요구서를 촬영한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표 의원의 출석일시는 오는 17일 오전 10시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역시 "기다리던 출석요구서가 도착했다"면서 "다음주 경찰의 출석 요구에 당당히 응해 국회에서 일어났던 자유한국당의 의사 방해와 폭력행위에 대해 성실하고 분명하게 진술하고 오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10시 출석이 예정됐다.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17일 오후 2시에 출석을 요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을 Δ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감금 Δ국회 의안과 사무실 점거 Δ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실 앞 충돌 Δ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 앞 충돌 등 크게 4가지 사안으로 나눠 수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고발사건에 관련된 사람은 총 2000여명에 달하며, 전체 피고발인수는 121명이고 이 중 국회의원이 109명에 달한다. 소속 정당 별로는 자유한국당 59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이다. 여기에 무소속 신분인 문희상 국회의장도 수사 대상에 올라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