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전처 회사사장 살해 40대, 경찰과 15시간 대치 중 투신 사망(종합)
  • 김기태 기자
  • 승인 2019.07.09 08:48
  • 댓글 0

© News1 DB


전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의 사장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40대가 아파트 옥상에서 끝내 투신해 숨졌다.


9일 오전 6시쯤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20층 옥상에서 15시간째 경찰과 대치를 이어오던 A씨(45)가 아파트 밑으로 투신해 현장에서 숨졌다.

A씨는 투신 전 "약속을 못지켜서 죄송합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옥상에는 경찰 협상요원 2명이 A씨를 설득하고 있었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17분쯤 이 아파트 1층에서 B씨(57)를 흉기로 가슴·목 등을 수차례 찔렀다. B씨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숨진 B씨는 해당 아파트 1층에서 일하며 A씨의 전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의 사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지난해 5월 전 부인과 이혼하면서 전 부인의 남자관계를 의심해 온 것으로 파악했다. A씨 전 부인 등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