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김진태 "윤우진에 변호사 소개 안했나"…윤석열 재추궁
  • 박수인 기자
  • 승인 2019.07.09 01:12
  • 댓글 0

윤석열 검찰총장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듣던 중 눈가를 어루만지고 있다. 2019.7.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한 사실이 없나"라며 다시 한번 의혹 추궁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뉴스타파가 공개한 전화통화 녹취 내용을 공개했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지난 2012년 한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남석에게 윤우진 서장을 만나보라고 말했다"고 했다. 이는 전날 청문회 과정에서 "이 변호사를 소개해준 일이 없다"고 말한 것과 상반된다.

그는 녹취 내용 재생이 끝난 후 "본인 목소리가 맞지 않느냐. 이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나온다"라며 "선임되지는 않았지만 소개해줬다고 코치하지 않았느냐. 그런데 왜 하루종일 부인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당시 여러 기자에게 전화가 왔다. 소개했다는 문자메시지가 있다고 하니 저렇게 말을 하기는 한 모양"이라며 "윤리적으로나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은 변호사 선임 문제 아닌가. 이 변호사가 선임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변호사 소개라는 것이 제가 변호사를 정해주는 것을 변호사 소개라고 하지 않느냐"라며 "지금 소개해줬다는 전제 자체가 잘못된 것 아닌가. 저도 저 상황이 몇달 지난 상황에서 기자들이 문자메시지가 있다고 해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