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
헝가리 다뉴브강서 시신 1구 수습…신원 확인 중
  • 임재동 기자
  • 승인 2019.07.05 22:59
  • 댓글 0

13일(현지시간) 관광객들을 태운 유람선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했던 자리를 지나고 있다. 2019.6.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외교부는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현장에서 66㎞ 떨어진 '머카드(Makad)' 지역에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5일 오전 11시56분쯤(우리시간 오후 6시58분) 한-헝 합동 육상수색팀이 공동수색 중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했다며 신원확인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헝가리 당국과 신속대응팀은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한 실종자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신원확인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에 수습된 시신이 유람선 탑승자로 확인될 경우 한국인 33명 중 사망자는 25명, 생존자는 7명, 실종자는 1명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