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권익위, 지역맞춤형 반부패정책 추진…3일 시·도 감사관 회의
  • 박수인 기자
  • 승인 2019.07.02 09:18
  • 댓글 0

© News1 장수영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지역 토착 부패 상황을 진단하고 방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권익위는 오는 3일 지역 부패 관행을 막고 지방행정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 '광역자치단체 감사관 회의'를 연다고 2일 밝혔다.

권익위는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리는 이 회의에서 최근 지방자치단체들과 마련한 안들에 대해 논의하면서 지역 맞춤형 반부패 정책을 추진하겠단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Δ지방보조금 비리 개선 방안 Δ청탁금지법 규범력 강화 방안 Δ건설 분야 투명성 및 관리·감독 강화 방안 Δ지방의회 청렴도 제고 방안 등을 논의한다.

권익위는 회의에서 지자체들과 향후 실시될 반부패 정책 관련 협조사항도 공유한 후 이들의 자발적 반부패 노력을 지원할 전망이다.

권익위는 보조금 부정수급 차단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점검으로 불법을 유발하는 구조적 요인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 지역부패 취약요인인 인사·예산·인허가 업무 등 현황도 점검하고, 조례 제·개정이 필요한 제도개선 권고사안을 각 지방의회에 입법요청한다.

지난해 지방공공기관 채용실태 전수조사에서 적발된 채용비리에 대해서도 철저한 사후관리를 실시하고, 지방공공기관 채용제도 개선방안이 자체 인사규정 등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어 2018년 개정된 '공무원 행동강령'과 '지방의회의원 행동강령'의 신규 제도들이 기관별 행동강령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방의원 맞춤형 과정을 신설해 교육을 추진한다.

권익위는 이 밖에도 광역자치단체와 컨설팅을 공동 운영해 기초자치단체의 취약점을 진단하고 청렴도가 향상될 수 있도록 노하우와 개선방안을 제공할 전망이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민선 7기 지방정부가 2년 차를 맞이한 만큼 국민이 기대하는 수준의 청렴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