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한미 정상, 개성공단 재개 합의?…靑 "논의한 적 없어"
  • 박수인 기자
  • 승인 2019.06.30 22:3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캠프 보니파스 북쪽의 최북단 '오울렛 초소'를 찾아 북한 쪽을 살펴보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6.30/뉴스1


청와대가 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당시 한미 정상이 개성공단 재개 여부를 이야기한 것 아니냐는 논란에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기자들이 '비무장지대(DMZ) 오울렛 초소 방문 때 문 대통령이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를 얻었느냐'고 묻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이날 오후 초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개성 공단이 가진 이점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은 남북 경제에 도움이 된다"며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에도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북한이) 전방 부대를 개성공단 북쪽으로 이전했기 때문에 한국 안보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을 바라보며 "완전히 새로운 세계가 됐다"며 "많은 변화를 이뤘고 엄청난 노력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군 관계자가 눈 앞에 보이는 개성공단과 남·북 경계들을 설명을 하고 양 정상이 설명을 들은 것"이라며 "개성공단 문제 등을 논의한 자리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또 이날 북미간 자유의집 회동 내용에 대해 문 대통령이 설명이나 전달을 받았는지에 대해선 "전반적으로 북미회담이 어떻게 진행됐는지에 대해선 저희가 충분히 설명을 드릴 수 있다"면서도 "(설명이) 어떤 시점에 어떻게, 기술적으로 어떤 상황에 이뤄졌느냐 말하는 건 외교 문제상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관계자는 '그럼 문 대통령이 설명을 들은건가 혹은 들을 예정인건가'라고 묻는 질문에도 "그런 부분들을 최종적으로 판단해서 다시 말하겠다"고 했다.

'정부가 이번 판문점 북미 정상 회동을 위해 어떤 역할을 했느냐'는 질문엔 "오늘 전반적 상황, 구체적 상황에 대해서 말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즉답을 피했다.

'4차 남북 정상회담 필요성과 조건'에 대해서도 "그런 부분도 북미간 회담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내용을 보고 판단하고 결정할 사안인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