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靑 "남북미 정상 만남, 또 하나의 역사…북미협상 탄력 기대"
  • 김류선 기자
  • 승인 2019.06.30 22:20
  • 댓글 0

청와대는 30일 "오늘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은 또 하나의 역사가 됐다"며 "잠시 주춤거린 북미 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우리나라를 공식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북미 정상 회동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동행해 이날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의 만남이 이뤄졌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진지한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대담한 여정이 좋은 결과를 맺을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쟁 없는 세상을 위해 모두 힘을 모을 것을 염원한다"고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역사적 순간"이라며 "꼭 66년만이다.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정전선언 이후 처음으로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말했다. 노 실장이 지난 28일 페이스북 활동을 재개한 이후 처음 내놓은 현안 메시지다.

노 실장은 "너무나도 어렵게, 그런데 너무나도 쉽게 군사분계선을 함께 넘었다. 남에서 북으로, 또 한번은 북에서 남으로"라고 적었다. 이어 "남북미 정상들이 함께 손을 잡고 평화를 이야기했다'며 "평화가 없으면 미래가 없다.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곧 길이다"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6.30/뉴스1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도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오늘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미 대통령으로서는 역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고,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작년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이후 14개월만이다"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전세계가 한반도를 주목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 말씀처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큰 고개 하나를 넘었다. 우리는 멈추지 않고 계속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미 정상의 자유의집 만남을 3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사실상의 3차 북미 정상회담이라고 볼 수도 있고 실질적인 또는 일반적인 북미회담으로도 볼 수 있다"며 "저희가 특별하게 규정지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언론에서 평가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