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 교육 / 환경
총인구 2029년부터 감소…15년 뒤 서울 인구 900만 '붕괴'
  • 김선주 기자
  • 승인 2019.06.27 23:42
  • 댓글 0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앞으로 10년 뒤 우리나라 인구가 정점을 찍은 뒤 줄어들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과 영남지역은 지난 2017년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많은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됐으며 2032년에는 전국으로 인구 자연감소가 확대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0만명이 넘던 서울의 인구는 2034년 800만명대로 줄어드는 반면 경기도는 1200만명에서 1400만명으로 인구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시도별 장래인구특별추계 2017~2047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5136만명인 전국 인구는 2028년 5194만명을 정점으로 2029년부터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년 뒤인 2047년 전국 인구는 4891만명으로 줄어들게 된다.

권역별로는 중부권 인구가 2047년까지 27만명(3.8%) 증가하는 반면 수도권은 22만명(-0.9%)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남과 호남은 각각 199만명(-15.2%), 51만명(-8.9%) 감소할 전망이다.

2047년 서울, 부산 등 11개 시도의 총인구는 감소하는 한편 경기, 세종 등 6개 시도의 총인구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특히 서울 인구는 2017년 977만명에서 2034년 899만5000명으로 900만명 이하로 줄어든 데 이어 2047년에는 832만명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반면 경기도 인구는 같은 기간 1279만명에서 2036년 1445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47년에는 1399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인구 증가세가 뚜렷한 세종은 30년새 인구가 30만명(124%) 증가해 59만5000명을 기록할 전망이다.

인구 자연증가를 보면 영호남 지역은 2017년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됐으며 중부지역은 2018년 인구감소가 시작됐다. 2032년에는 수도권까지 모든 지역으로 인구 자연감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시도별로는 2017~2020년 부산, 대구, 충북, 충남, 경남 지역에서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됐으며 서울, 경기 등은 2030~2035년 인구 자연감소가 예상됐다. 2042년 이후에는 세종을 포함한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인구 자연감소가 나타날 전망이다.

남녀 성비는 2029년 여자가 남자보다 더 많아지기 시작해 2047년에는 남녀 성비가 98.3명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2017년 여자 100명당 남자는 100.4명으로 남자가 더 많았으나 이후 계속 감소해 2029년 남녀성비가 99.9명으로 100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선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