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 미디어
[N컷] '악플의 밤' 송가인·홍자·박성연, 어르신 스타일 '락플'에 어리둥절
  • 임정연 기자
  • 승인 2019.06.27 09:04
  • 댓글 0

JTBC2 © 뉴스1


'악플의 밤'에 출연한 송가인, 홍자, 박성연이 댓글 세계의 새 지평을 연다.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는 28일 방송에는 '미스트롯' 송가인, 홍자, 박성연이 출연해 색다른 악플 낭송으로 다시 한 번 세간을 후끈 달굴 예정이다.

이와 관련 27일 '악플의 밤' 측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송가인 홍자 박성연은 트로트 가수인 만큼 중장년 팬들의 애정을 한 몸에 받고 있다고 전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를 보여주듯 송가인 홍자 박성연을 향한 댓글들 사이 중장년 팬들의 존재감 넘치는 댓글들이 MC들을 매료시켰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린다.

먼저 송가인이 자신에게 달린 락(樂)플 '송가인의 노래를 듣노라면 심연 깊은 곳에다 대고 두레박질을 해대다 풀무질을 해대다 들었다 놨다'를 읽자, 송가인은 물론 주변에서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높였다. 바로 시조 스타일 댓글 속 두레박질, 풀무질 등 낯선 단어들이 등장한 것. 이에 신동엽은 "감성으로 읽으면 된다. 팝송 들을 때 가사를 몰라도 좋지 않냐"며 슬기로운 낭송법을 제시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더해 '어떤 가수를 좋아하냐고 물으면 서슴없이 손주 자랑하듯 송가인이라 말하리'라는 락플에 송가인은 "'손주 자랑하듯'이라는 표현이 어르신들 사이에선 최상급 표현"이라면서 건치 미소와 함께 엄지를 치켜 올려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송가인은 중장년 팬들의 이색적인 정모 장소에 깜짝 놀랐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더불어 이날 송가인 홍자 박성연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등장한 어르신들의 신박한 댓글에 연이은 감탄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이색적인 어르신들의 댓글 세계에 MC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조차 푹 빠져들었다고 해 기대감이 높아진다.

또한 이날 놀라운 악플들이 새롭게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상상을 초월한 악플들과 짜릿한 락플들이 쌍벽을 이루며 송가인 홍자 박성연에게 '단짠단짠'을 선사했다고.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져 나올 '악플의 밤'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악플의 밤'은 오는 28일 오후 8시 JTBC2를 통해 2회가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