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서울청, 4주간 공직기강 특별점검…"경찰 비위 바로잡을 것"
  • 김현숙 기자
  • 승인 2019.06.24 09:40
  • 댓글 0

서울지방경찰청.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지방경찰청이 최근 소속 경찰관의 비위 사건이 잇따르면서 공직기강 확립과 근무 분위기 쇄신을 위해 4주간 특별점검을 하기로 했다.


서울경찰청은 24일 오전 무궁화회의실에서 계장급 이상 및 일선 경찰서장, 직할대장 및 중간책임자 등 전 지휘부가 참석하는 화상회의를 열고 이날부터 7월19일까지 특별점검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동안 각종 유착의혹에 휩싸였던 강남경찰서에 대해서는 이날부터 2주간 집중적인 특별감찰 활동과 함께 비위예방 실태 점검 및 근무상황 전반을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실시한다는 설명이다.

강남경찰서는 전·현직 경찰관들 일부가 버닝썬 관련 사건들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최근에는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조사 대상이 여성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감찰에 착수하기도 했다. 이에 경찰청은 지난 21일 이재훈 강남경찰서장을 대기발령 조치한 바 있다.

서울경찰청은 이번 점검을 통해 비위 행위 및 소극적인 업무처리 행태를 바로 잡아 재발 방지에 적극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은 "경찰관 비위가 연달아 발생해 시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며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고, 세심한 업무처리 분위기를 조성해 신뢰받는 서울경찰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