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홍준표 "누구 아들은 스펙없어도 신의 직장 취업…참 세상 불공평"
  • 박수인 기자
  • 승인 2019.06.22 01:15
  • 댓글 0

홍준표 전 대표. 2019.2.8/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한듯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참 세상 불공평하다"고 한탄했다.


이날 홍 전 대표는 "누구 아들은 귀걸이 달고 공공기관에 특혜 취업하고, 사위는 이메일 하나로 항공사에 취업하고, 또 누구 아들은 스펙 없고 성적도 나쁜데도 신의 직장에 취업했다"고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그런데 누구 아들은 조종사 면허에 보잉 747 대형 항공기 면허까지 다 갖추고 필기·실기 합격했지만, 항상 항공사 최종 면접에서 누구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떨어뜨린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참 세상 불공평하다"고 했다.

홍 전 대표 자신의 아들이 매번 취업에서 탈락한 것이 홍 전 대표 자신에 대한 정치적 보복의 성격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홍 전 대표가 페이스북에 이같은 글을 올린 이유는 황 대표가 '스펙관리'에 실패했음에도 대기업 취업에 성공한 자신의 아들 사례를 소개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전날 숙명여대에서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자신의 아들을 '내가 아는 어떤 청년'이라며 소개했다. 황 대표는 "(토익) 800점 정도 말곤 요즘 말하는 다른 스펙이 하나도 없었다"며 "그럼에도 고등학교때 특성화된 역량을 쌓아 아주 큰 기업 다섯 군데에 최종합격을 했다"고 말했다.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