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 김동식 기자
  • 승인 2019.06.19 13:36
  • 댓글 0

19일 오전 광주지역 시민·사회와 정당 등 115개 단체로 구성된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조작사건 피해자 광주구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의 8.15 특별사면을 촉구했다. 2019.6.19 /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무죄를 주장하며 '내란음모 조작사건'의 재심과 특별사면을 촉구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 115개 단체로 구성된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조작사건 피해자 광주구명위원회'는 19일 오전 광주 동구 YMCA 무진관에서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조작사건 재심 및 자주를 주장한 정치인 이석기의원 8·15 특별사면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구명위원회는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조작 사건은 양승태 사법농단, 재판거래로 만들어진 사건"이라며 "사법정의를 바로잡고 우리 사회 민주주의를 위해 반드시 재심과 특별사면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내란음모가 무죄인데 내란선동이 유죄가 될 수 있느냐"며 반문하며 "재심을 청구해 무죄를 밝혀내고 이 의원의 정치적·법률적 복권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앞으로 광범위한 탄원운동과 특별사면 촉구운동을 전개할 것을 예고했다.

이들은 "이석기 의원이 주한미군 주둔비 지원의 불합리성 제기, 박근혜 정부 첫 미래부 장관 김종훈 후보의 미 CIA 경력을 폭로해 낙마시키는 등 자주 국가를 주장하다 박근혜 종북몰이의 희생양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류봉식 광주구명위 공동대표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후 여성인권, 환경, 문화, 4·19, 5·18 등 각계각층 대표의 발언도 이어졌다.

 

 

 

19일 광주 동구 YMCA 무진관에서 광주시민사회단체가 이석기의원의 재심과 특별사면을 촉구하고 이를 위해 시민 모두가 서로 협력해야한다는 뜻을 담아 장미꽃을 나눠주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6.19 /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김후식 5·18부상자회 회장은 "5·18을 조작할 때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이 있었다. 이석기 내란음모사건과 그 세력을 단죄하지 않고는 5·18진상규명도 어려울 것"이라며 "반드시 국정농단 세력, 사법농단 세력을 단죄하고 1700만 촛불시민의 뜻을 실현해야한다"고 말했다.

박재만 시민사회단체협의회 대표도 "이석기 내란음모사건의 해결은 단순한 법률적 해석 판단을 넘어 우리 사회 사법정의, 인권, 민주주의가 제자리를 찾아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해결에 앞장서는 등 광주가 평화, 자주, 번영을 위해 서로가 협력하고 상생해야 한다"며 연대의 의미로 장미꽃을 주고 받고 포옹을 한 후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동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