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원경환 청장 "민노총 수감자, 휴대폰 사용…경찰 과실 있어"
  • 김현숙 기자
  • 승인 2019.06.10 12:26
  • 댓글 0

© News1


구속 수감된 민주노총 간부가 휴대전화를 사용한 사안과 관련해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이 경찰에 과실이 있으며 관련자 모두를 감찰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원 청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관들이 호송규칙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신속하게 경위 파악해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된 민주노총 간부 한모씨는 지난 5일 남부구치소로 이감되던 중 본인의 휴대전화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한씨는 호송관에게 휴대전화를 건네받은 뒤 차 안에서 20분 가량 있었고, 이 때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전했다. 해당 호송관은 한씨와 함께 호송을 기다리던 다른 피의자 3명에게도 소지품을 건네준 것으로 알려졌다.

원 청장은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는 사실 자체가 잘못이기 때문에 경찰관들의 잘못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당사자가 규정을 잘못 이해하고 있었다고 들었다. 징계 양정의 차이는 있겠지만 그렇다고 해도 잘못된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해당 호송관은 현재 '피의자 유치 및 호송규칙'을 위반해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

피의자 유치 및 호송규칙 제53조(영치금품의 처리)에는 '물품은 호송관에게 탁송하고, 위험한 물품 또는 호송관이 휴대하기에 부적당한 물품은 발송관서에서 직접 송부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또 제57조(차량호송)에는 '호송관은 차량의 구조에 따라 관찰에 적당한 장소에 위치해 항시 피호송자를 관찰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원래대로라면 유치장에서 보관했다가 피의자가 아니라 호송관에게 탁송해서 보내야 했다"면서 "송치 과정에서 그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에 징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한씨가 사용한 휴대폰은 지난 4월 경찰의 압수수색 당시 압수물품과는 다른 것으로, 압수수색 이후 본인이 구입해 사용하던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