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한기총 "대통령 하야 국민청원 할 것…신영복·김원봉 발언 책임져야"
  • 김현숙 기자
  • 승인 2019.06.10 00:13
  • 댓글 0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9일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에 대한 언론의 보도행태를 비판하며 '대통령 하야'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리겠다고 밝혔다.


한기총은 이날 네이버 블로그에 대변인인 이은재 목사 명의로 '반 민주주의 언론에 대한 한기총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한민국 언론은 주사파 정부의 선전, 선동전략에 이용당하고 있다"며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국민청원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기총은 "최근 전 대표회장의 대통령 하야 발언을 비판적으로 보도하는 일부 언론의 보도행태를 보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와 같이 가상의 목표를 설정하고 마치 가상의 목표가 현실인 것처럼 보도해 사실이 아닌 거짓을 국민으로 하여금 사실인 것처럼 믿게 만들어가는 폐륜적인 보도를 하고 있다"며 "우리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의 언론이 정의가 지키는 언론인지, 아니면 공산주의 국가에서 통제하는 언론인지 의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야당지도자 시절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주장했을 때, (언론은) 문 대표의 하야 발언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심지어 박 정부도 대한민국 헌법의 권리를 어느 누구도 침해하지 않았으며,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발언에 문제를 삼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기총은 "전광훈 목사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공식적인 수장이며 한국교회의 지도자로, 일부 언론이 교회지도자의 존엄을 무시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 발언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주사파 정부는 사회주의 국가로 바꾸려는 공산주의 전술 전략이 전 목사와 한국교회의 저항에 부딪쳐 주사파가 장악한 언론을 총동원해 공산주의에서 학습한 선전, 선동정치를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한기총은 대통령 하야 발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들은 "하야 발언의 핵심은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헌법이 범죄로 규정한 공산주의 사상을 따르며, 간첩 신영복 선생 발언과 북한노동당 부주석 김원봉의 현충원 발언으로 자유대한민국의 헌법을 위법한 공산주의자처럼 발언 한 책임을 지고 대통령직에서 하야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흔들어 사회주의국가 또는 공산주의 국가로 가려는 여적 행위를 하고 있다는 의심이 들었기 때문에, 우리 후손에게 물려줄 자유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주장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국민청원 할 것이며,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하야하는 그날까지 숭고한 가치인 자유와 민주주의 그리고 교회의 믿음과 신앙을 지키기 위하여 순교를 각오하고 공산정부로 가는 주사파 정부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기총과 전광훈 대표회장은 지난 5일과 8일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는 시국선언문 및 성명을 발표하고 "문재인 정권은 그들이 추구하는 주체사상을 종교적 신념의 경지로 만들어 청와대를 점령하고 검찰, 경찰, 기무사, 국정원, 군대, 법원, 언론, 심지어 우파시민단체까지 완전 점령하여 그들의 목적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며 하야를 주장했다.

이에 정치권과 시민단체, 개신교계 및 한기총 내부에서까지 한기총과 전 대표회장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는 상황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