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박원순 "북한에 100만불 인도적 지원"…실행 언제?
  • 한상훈 기자
  • 승인 2019.06.08 08:32
  • 댓글 0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오후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한반도체제 구상과 남북관계'를 주제로 열린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9.4.2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밝힌 100만달러(약 12억원) 규모의 북한 인도적 지원은 이달 안에 실행될 전망이다. 정부가 대북지원 사업으로 800만달러(약 96억원) 공여를 추진하는 데 이어 서울시도 지원 사격에 나서 남북 관계 회복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는 지난 4일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북한 인도적 지원을 심의 의결했다. WFP와 약정을 체결한 뒤 이달 중으로 남북협력기금 100만달러를 송금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WFP와의 약정서를 검토한 뒤 계약을 체결하고, WFP 계좌로 송금하는 절차 등이 남았다"며 "이달 안으로는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이번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부의 8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과는 별개로 진행된다. 정부는 WFP와 유니세프(UNICEF)에 각각 450만달러, 350만달러씩 송금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정부는 이미 국제기구와 인도적 지원에 대한 검토를 오래 전부터 해왔다"며 "서울시는 이번에 새롭게 약정을 체결해야 하기 때문에 정부 지원과 동시에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시장은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식량 위기에 처한 북한의 5세 이하 영유아 등 영양개선을 위해 인도적 차원에서 100만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WFP에 지원하면 WFP는 영양강화식품 원료 구매, 생산, 수송, 적정분배 등 현지수행의 전 과정을 책임지고 실행과 모니터링을 한다.

이번 서울시의 대북 지원을 놓고 일각에서는 '시기상조'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박시장은 최근 라디오에 출연해 "WFP가 북한 현지에 들어가 직접 현지 상황을 조사한 것"이라며 "어린이, 영유아, 임산부 등 식량 지원이 급박하고 절박하다고 하는데 인도적 지원이 정치적 상황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박 시장은 국제 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 이외에도 국내 민간단체의 요청도 적극 수렴해 추가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아직까지 국내 민간 단체에서 요청해 온 구체적인 사례는 없다"며 "민간단체의 계획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북한과 사전 협의가 필요하고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의 심의도 통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