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제
미·중 무역전쟁 불똥…"반도체·무선장비 수출 20% 감소 전망"
  • 김혜정 기자
  • 승인 2019.06.06 21:52
  • 댓글 0

이달 5일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적재되어 있다. 2019.6.5/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반도체 등 6개 수출 주력업종의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0%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6개 수출 주력업종별 협회 정책담당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진 '하반기 수출 전망 및 통상환경 점검 간담회'에서 이같이 조사됐다고 6일 밝혔다.

6개 수출 주력업종은 Δ반도체 Δ무선통신기기 Δ디스플레이 Δ선박 Δ자동차 Δ철강 등이다.

한경연은 "전망치대로라면 6개 수출 주력업종의 올해 하반기 수출액 합계는 1207억달러로 지난해 하반기 수출액 합계 1356억달러보다 149억달러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수출 감소가 예상되는 업종은 Δ반도체 –20.0% Δ무선통신기기 –20.0% Δ디스플레이 –6.1%로 나타났고, 수출증가 또는 보합세가 예상되는 업종은 Δ선박 3.0% Δ자동차 2.0% Δ철강 0.0%로 조사됐다.

하반기 중 수출 부진 업종별 원인으로는 반도체의 경우 2018년 역대 최고급 수출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가 제기됐다. 무선통신기기는 국내 생산공장의 해외이전, 미·중 무역 전쟁 격화에 따른 대중국 무선통신기기 부품판매 저조 등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디스플레이는 LCD 패널 가격 하락과 스마트폰 수요 정체 등을 수출 부진 원인으로 꼽았다.

 

 

 

한국경제연구원 하반기 수출 주력업종 수출전망© 뉴스1


수출 증가 업종별 원인으로는 선박의 경우 2017년 수주 선박의 본격 인도와 한국 주력 업종인 LNG,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출 호조를 들었다. 자동차는 상반기부터 시작된 국내 주요 업체의 실적 상승 지속 등이 거론됐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될 경우 업종별로 연간 수출액은 1% 미만~10%가량 감소 영향이 있을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Δ반도체 –10% Δ무선통신기기 –5% Δ자동차 –5% Δ선박 –1% 미만이다. 다만, 철강은 중국에 대한 수출물량이 매우 작아 미중 무역전쟁이 연간 수출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별 협회 정책담당 부서장들은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기업 대응 전략의 우선순위를 Δ수출품목·지역 다변화 Δ생산시설 현지화 Δ수출국 무역정책 검토 Δ품질·디자인 향상 순으로 꼽았다. 정부 지원과제의 우선순위는 Δ무역 분쟁 정보공유 및 기업과의 공동대응 Δ보호무역 최대 당사국인 미·중과의 공조 강화 Δ통상전문인력 확충 및 조직역량 강화 등으로 나타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