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고액 강연료 논란 김제동, 대전 대덕구 행사 취소
  • 백경진 기자
  • 승인 2019.06.06 20:04
  • 댓글 0

KBS © News1


고액의 강연료로 논란을 빚은 대전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행사가 결국 취소됐다.


6일 대덕구에 따르면 김제동 측과 행사 진행에 관해 논의한 결과 현재 상황에서 당초 취지대로 원활하게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김제동 측은 행사 취소에 대한 미안함으로 대덕구 청소년에 대한 후원을 약속하고 구와 논의해 지원을 지속하기로 했다.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토크콘서트는 오는 15일 한남대학교 성지관에서 1600여 명을 초청해 진행할 계획이었다. 김제동은 이날 행사에서 학생들과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었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김제동은 “항상 청소년을 지원하는데 노력해 왔는데 예기치 못한 주변 상황으로 행사를 취소하게 돼 만남을 기대하던 대덕구 청소년들에게 미안하다”며 “행사 취소와는 별개로 대덕구 청소년을 위한 후원을 논의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편 대덕구는 청소년 아카데미 행사에 김제동을 초청하면서 90분 강연료로 1550만원을 책정해 재정자립도 16%에 불과하면서 2시간도 채 안 되는 강연에 고액 강연료를 지불하기로 한 것은 구민 정서와 동떨어졌다는 지적을 받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