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내
경제 기둥 '흔들'…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
  • 오승균 기자
  • 승인 2019.06.05 08:17
  • 댓글 0

미국이 지난 10일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높인데 이어 중국도 관세율을 높이는 등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될 조짐을 보여 한국 수출 시장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측된다. 14일 오전 경기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 수출을 기다리는 컨테이너들이 가득 들어차 있다. 2019.5.1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지난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반도체 수출 부진 등으로 상품수지 흑자가 축소된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에 집급된 배당금이 크게 늘어난 결과다. 한국은행은 경상수지 적자가 일시적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반도체 수출 부진 등 한국 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상품수지 흑자를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이전소득수지가 갉아먹는 구조다. 우리나라 경제의 핵심축인 수출에 문제가 생기면 흔들릴 수 있는 구조인 셈이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2012년 5월 이후 지속해온 경상수지 흑자행진이 7년만에 멈춰선 것이다.

한은은 "계절적 배당지급 요인으로 서비스·본원소득·이전소득수지 적자 규모가 상품수지 흑자 규모를 상회한 데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4월 경상수지 적자는 계절적 요인이 커 일시적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상품수지 흑자는 56억7000만달러로 전년 같은 달(96억2000만달러)보다 39억5000만달러나 줄었다. 지난 2월(54억8000만달러) 이후 최소치다. 감소폭으로 보면 2017년 3월(47억4000만달러) 이후 최대치다. 수출은 감소했는데 수입이 늘어난 영향이다. 올해 들어 상품수지는 2월(84억7000만달러)을 제외하고 50억달러대로 떨어져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

수출은 반도체 단가 하락, 세계 교역량 부진의 영향을 받아 483억달러에 그쳐 전년 같은 달보다 6.2% 감소했다. 전년동월대비 기준 5개월 연속 감소세다.

통관 기준 수출은 2.0% 감소한 488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선박을 제외하면 4.1% 줄었다. 품목별로 선박(56.7%), 가전제품(24.7%) 등은 증가했지만 반도체(-12.7%), 철강제품(-8.1%)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3.9%), 중남미(39.7%)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중동(-25.1%), 동남아(-9.9%) 등은 줄었다.

수입은 유가 등 원자재 수입 가격 상승,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로 426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1.8% 증가했다. 수입 증가는 4개월 만이다. 통관 기준 수입은 2.6% 증가한 448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자본재 수입이 0.3% 감소했고, 원자재, 소비재 수입은 각각 1.8%, 11.5% 늘었다.

배당소득지급은 67억8000만달러로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배당소득지급 지급이 가장 많았던 때는 2018년 4월(76억6000만달러)이다. 배당소득지급이 늘며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를 놓고 보면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배당소득수지가 큰 폭의 적자를 내면서 본원소득수지 역시 43억30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한은은 "계절적으로 연말결산법인의 배당 지급이 집중된 시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지점은 여행과 운송수지 개선으로 서비스수지 적자가 14억3000만달러로 축소됐다. 서비스수지 적자폭은 2016년 12월(-6억6000만달러) 이후 28개월 만에 최소치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수 증가세가 이어진 결과다. 출국자 수는 224만6000명으로 0.7% 늘어난데 비해 입국자 수는 163만5000명으로 22.8% 늘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3억8000만달러였다. 직접투자(35억5000만달러)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는 38억4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2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증권투자(33억달러)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53억4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20억4000만달러였다. 외국인 주식투자(22억6000만달러)는 미?중 무역협상 기대 등에 따른 투자심리 개선으로 지난 1월 이후 4개월 연속 증가했고 , 외국인의 채권투자(-2억2000만달러)는 해외발행 채권 만기상환 등으로 감소세로 전환했다.

파생상품거래로 실현된 손익은 5억3000만달러 늘었고, 중앙은행의 외환보유액변동분 중 운용수익, 운용 관련 수수료 지급 등 거래적 요인에 의한 것만 포함하는 준비자산은 11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오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찰, '불법집회 주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檢송치
경찰, '불법집회 주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檢송치
[N일문일답] '악플의 밤' 설리
[N일문일답] '악플의 밤' 설리 "브래지어=액세서리 발언, 공감해줘서 감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