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
北 매체, '노역형'說 돈 김영철 건재 확인…"김정은 수행"
  • 권경민 기자
  • 승인 2019.06.03 07:28
  • 댓글 0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청와대 제공) 2018.9.5/뉴스1


북한 매체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의 결렬 책임을 지고 강제 노역형 처벌을 받았다는 설(說)이 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건재'를 확인했다.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개활동 보도에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 위원장의 군 예술 공연 관람 소식을 전하며 김영철 부위원장의 이름을 수행원 중 한 명으로 적었다.

앞서 한 국내 언론은 김 부위원장이 지난 하노이 회담의 결렬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 통일전선부장으로 비핵화 협상의 총책을 맡은 김 부위원장이 혁명화 조치(강제 노역 및 사상 교육)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또 실무 협상을 맡았던 김혁철 대미 특별대표와 외무성 실무자들을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였다.

그러나 이날 북한의 공식 매체인 노동신문이 이른바 '1호(김정은) 관련 보도'에서 김 부위원장의 이름을 호명함에 따라 그의 처벌설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의 정치적 위상은 하노이 회담 전에 비해 상당히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비핵화 협상을 총괄할 때는 북한의 주요 매체 보도에서 먼저 이름이 나오던 김 부위원장은 이날 보도에서 리만건, 박광호, 리수용 등 당의 다른 중앙위 부위원장들 중에서도 9번째로 이름이 호명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