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한국당, '양정철·서훈 회동'으로 대여 파상공세
  • 박수인 기자
  • 승인 2019.05.29 09:04
  • 댓글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지도부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5.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자유한국당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회동을 계기로 정부·여당에 대한 파상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양 원장 측은 서 원장과의 만남이 단순한 식사자리라고 일축했지만, 한국당은 국정원이 내년 총선에 개입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관권선거'가 시작됐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국당은 29일 오전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회의에 이어 오후에는 의원총회를 열고 양 원장과 서 원장의 회동과 관련한 향후 대응책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한국당은 전날(28일) 오후 서 원장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하는 한편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원내부대표단이 국정원을 항의 방문하는 등 공세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 자리에서 정보위 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서 원장이 문 대통령 복심인 양 원장과 비공개 회담을 가진 것과 관련해 모임의 성격, 참석자, 대화 내용 등을 저희가 검증할 것"이라며 "특히 회동 당사자가 집권 여당의 총선을 사실상 진두지휘하는 '싱크탱크'의 장인 점을 감안해 정부와 여당 간 총선 협력방안을 논의했을 가능성에 대해 추궁하겠다"고 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도 국정원 개혁 제1순위로 국정원의 (정치) 관여 금지를 꼽았는데 총선을 얼마 앞둔 이 시점에 총선 설계자와 국정원장이 왜 만났는지, 4시간 동안 무슨 이야기 했는지 야당 의원으로서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번 사안이 국회 정보위원회 차원이 아닌 국회 전체 차원에서 다뤄야한다는 입장이다. 정보위는 국가정보원장이 적법한 업무 수행 중 있었던 일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번 회동건은 국정원법 위반 소지가 크다는 이유에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