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민경욱 "김정숙 여사, 시간없어 黃 대표 지나쳤다?…새빨간 거짓말"
  • 박수인 기자
  • 승인 2019.05.19 18:51
  • 댓글 0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9일 청와대가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일부러 악수를 안 한 게 아니라 앞서 걸어간 문 대통령과 (보폭) 속도를 맞추느라 여유가 없어서 악수를 못 했다고 한 데 대해 "새빨간 거짓말. 무슨 100m 달리기하나"라고 반박했다.


앞서 김정숙 여사가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 한국당 대표와 일부러 악수하지 않았다고 민경욱 대변인이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청와대는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민 대변인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무슨 100m 달리기하나. 그냥 지나가는 것과 악수하고 가는 건 1, 2초"라고 날을 세웠다.

민 대변인은 이어 "예법상 악수는 의전상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여성이 남성에게 청하는 것"이라며 "김정숙 영부인은 여성이고 의전 서열도 황 대표보다 높다"고 강조했다. 김정숙 여사가 먼저 악수를 청했어야 한다는 취지로 읽힌다.

전날(18일) 문 대통령은 5·18 기념식장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나 차례로 인사를 나눴는데, 김 여사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과는 악수를 했지만 황교안 대표는 건너뛰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뉴스1


이에 민 대변인은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하는 김 여사의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전날(18일) 김 여사가 황 대표에게는 악수를 청하지 않은 것은 "분열과 협량의 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며 "사람이 먼저라고 했습니까?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 달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 대표였다"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여사가 일부러 악수를 안 한 게 아니다"라며 "당시 기념식장이 혼잡했고, 앞서 걸어간 문 대통령과 (보폭) 속도를 맞추느라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 중간에 악수를 못 한 사람들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국제문화교류재단 강남지회 사회 공헌 사업 시작한다.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115개 시민사회단체, 이석기 전 의원 재심·특별사면 촉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