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불법 타다 OUT" 70대 택시기사 서울광장서 극단 선택
  • 김현숙 기자
  • 승인 2019.05.15 09:52
  • 댓글 0

자료사진 2019.2.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카풀에 반대하던 택시기사가 15일 새벽 서울광장 근처에서 분신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18분쯤 안모씨(76)가 시청광장 인근 인도에서 스스로 몸에 불을 붙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5분 뒤 도착했지만 이미 안씨의 몸에는 불이 붙은 상태였다. 화재 진압 후 병원으로 옮겨진 안모씨는 이미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가 분신한 인도 옆에는 안씨의 택시와 기름통이 발견됐다. 택시 보닛에는 '공유 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 등이 적힌 종이가 여러개 붙어 있었다. 안씨는 개인택시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원인은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시신은 서울시 중구 백병원에 안치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송혜교 측
송혜교 측 "송중기와 오늘 이혼 성립…위자료 ·재산분할 없이 이혼"
'반일 감정' 확산 경계했던 한국당…지지율 잃고 '역풍' 직면
'반일 감정' 확산 경계했던 한국당…지지율 잃고 '역풍' 직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