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여성단체, '불법촬영물·성매매 정보 공유' 기자단톡방 고발
  • 김현숙 기자
  • 승인 2019.05.13 05:40
  • 댓글 0

© News1 DB


여성단체가 불법 촬영물과 성매매 정보를 공유해 논란을 빚은 이른바 '기자 단톡방' 참가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비영리 민간단체 '디지털성범죄아웃(DSO)'은 기자, PD 등으로 구성된 익명 언론인 카카오톡 채팅방 참가자들을 지난 10일 정보통신망법 위반·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곧바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DSO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활동가들이 이와 관련해 경찰 진술 조사를 받기도 했다"며 "가해자들이 포토라인에 서는 그 날까지 앞으로도 꾸준한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다.

비영리 민간단체 '디지털 성범죄 아웃(DSO)'에 따르면 다수의 남성 언론인들이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을 통해 성범죄 피해자의 사진을 비롯한 신상정보를 공유하고 2차 가해를 일삼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더해 클럽 '버닝썬'에서 발생한 성폭력 불법촬영물과 '김학의 성매매 영상' 등 각종 불법촬영물을 공유할 것을 요청하는가 하면, 성매매 업소의 정보를 추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채팅방을 수사해달라는 국민청원과 언론보도가 잇따르자 내사에 착수했으며, 지난 10일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고발인 조사만 이뤄진 상황"이라며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WTO 일반이사회…日 수출규제 부당성 알린다
오늘 WTO 일반이사회…日 수출규제 부당성 알린다
정개특위 위원장 홍영표 원내대표 선출
정개특위 위원장 홍영표 원내대표 선출 "여야 합의원칙 지킬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