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서울 버스노조 파업 가결…'시민의 발' 대중교통 '비상'
  • 진예람 기자
  • 승인 2019.05.09 22:43
  • 댓글 0

2월7일 서울역 버스 환승센터에 버스들이 줄지어 지나고 있다. 2019.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시 버스노조의 파업 투표가 가결됐다. 쟁의조정기한인 14일까지 노사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면 서울 버스 7400여대가 멈춰서게 돼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다.


9일 서울시버스노조에 따르면 이날 파업을 두고 투표를 벌인 결과 전체 노조원 1만7396명 중 1만5532명, 89.3%가 찬성표를 던져 가결됐다. 투표율은 92.2%를 기록했고, 반대는 2.7%였다.

노조는 쟁의조정기한인 오는 14일 자정까지 사측과 협의가 안될 경우 15일 이후 파업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쟁의는 전국자동차노련 차원에서 다른 시도와 함께 추진하고 있다. 8일부터 진행된 각 시도 노조의 파업 투표 결과 이미 충남·부산·울산·광주·대구 등지에서 가결됐다. 노련은 10일 대표자회의를 통해 파업 여부와 일정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다만 시도별로 상황이 다른 만큼 각 노조가 요구하는 내용도 조금씩 다르고 사측과 교섭도 각자 진행하고 있다. 향후 파업 등 쟁의활동 여부도 시도별로 다를 수 있다.

전국적으로는 주 52시간 도입에 따라 근무시간이 줄어들면서 낮아질 수 있는 임금을 보전해달라는 것이 주된 요구사항이다. 다만 서울시는 준공영제 실시와 함께 주 52시간 근무를 단계적으로 추진, 현재 평균 근무시간이 47.5시간으로 이 문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서울의 최대 쟁점은 임금인상률이다. 노조는 5.98% 인상을 주장하는 반면 사측은 동결을 내세우고 있다. 또 노조는 주5일 근무 확립, 정년 연장(61→63세), 학자금복지기금 지급기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시 버스노조의 조합원은 총 1만7000여명, 운행 버스 대수는 7400여대다. 노조가 전면 파업에 들어간다면 서울 대중교통은 비상상황에 놓이게 된다.

노조 관계자는 "쟁의조정기간이 남아있어 향후 계획은 미정"이라며 "현재 사측에서 협상안 자체를 제시하지 않고 있어 협상이 전혀 진행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노조가 실제 파업에 돌입할지는 미지수다. 지하철과 함께 대중교통 양대 축인 만큼 각 주체들은 여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2012년과 2015년에도 파업 직전 노사협상이 타결된 전례가 있다.

관리감독 기관인 서울시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 단 버스 운영에 시민 세금이 들어가는 만큼 무리한 임금 인상은 무리라는 입장이다.

시가 버스회사의 적자보전을 위해 지급하는 보조금이 연간 2600억~27000억원인데 임금 인상에 따라 적자규모가 증가하면 보조금도 늘어난다. 시에서는 물가인상률과 비슷한 1.7% 수준이 적절하다는 판단이다.

시는 파업에 대비한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지하철과 마을버스, 전세버스 증편 등을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진예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손학규, 정책위의장 등 임명 강행 방침…바른미래 '전운'
손학규, 정책위의장 등 임명 강행 방침…바른미래 '전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