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
北, 닷새 만에 단거리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동해 탄착(종합3보)
  • 박지인 기자
  • 승인 2019.05.09 22:41
  • 댓글 0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북한이 9일 오후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북한이 발사한지 5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후 4시29분과 4시49분께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발 모두 동해상에 탄착했고 정점 고도는 50여㎞였다"며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 270여㎞,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발사체 관련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합참은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했다가 구성시로 발사 지역을 바꿨다.

합참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보당국은 북한 발사체의 첫째 발사 이후 신오리 일대로 파악했지만 두번째 발사 이후 좀 더 정확히 파악해 구성시 일대라고 확인해서 다시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오리는 운전군에 속해 있는 지역으로 구성시와는 약 40㎞ 정도 떨어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오리 지역은 평안북도 운전군에 위치한 곳으로, 이 곳에 미사일 기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반도 전문 웹사이트 '비욘드 패럴랠'은 지난 1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신오리 미사일 기지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인 노동-1호가 운용되고 있다며, 이 장소가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북한의 미사일 기지 중 한 곳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구성 일대에서 북한은 2017년 5월14일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 1발을 발사한 바 있다.

이에 앞서 2017년 2월에도 북한은 구성 지역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 '북극성-2형'을 쏘아올렸었다.

발사체의 추정 기종에 대해선 "분석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4일에도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했다.

당시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 중에서는 단거리 탄도미사일도 포함됐다는 관측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는 가운데 군 당국은 미사일로 평가하는 대신 발사체로만 분석했었다.

군 당국이 이번 발사체에 대해선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함에 따라 이후 북한의 유엔 안전보상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위반 논란도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박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영장 기밀 유출' 현직 판사들
'영장 기밀 유출' 현직 판사들 "정당한 직무행위"…혐의 부인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