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아시아나, 일등석 없애고 비인기 노선도 조기 운휴…"수익성 개선"
  • 진예람 기자
  • 승인 2019.05.07 12:25
  • 댓글 0

사진은 인천국제공항 활주로에 계류 중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뉴스1 DB) /뉴스 © News1 이재명 기자


'몸집줄이기'에 나선 아시아나항공이 퍼스트 클래스 운영을 중단하고, 보다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스위트를 도입한다. 또한 수익성이 떨어지는 러시아 하바로프스크와 사할린, 인도 델리 노선 운항 중단 시기도 앞당겼다. 20년 이상된 노후 항공기도 19대에서 10대로 줄인다.


아시아나항공은 수익성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구조 개선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9월1일부로 퍼스트 클래스 운영을 중단하고 비즈니스 스위트를 도입한다. 비즈니스 스위트 이용 승객들은 기존 퍼스트 스위트 좌석과 퍼스트클래스 라운지를 이용하게 된다. ?

수요가 저조한 퍼스트 클래스 비중을 낮추고 상대적으로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좌석 비중을 높여 수익성을 개선하겠다는 취지다. 아시아나항공은 A380 여객기에서만 퍼스트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었다.

비즈니스 스위트는 기존 퍼스트 클래스보다 평균 30~40%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비즈니스 가격대로 A380의 기존 퍼스트 클래스 좌석을 이용할 수 있어 승객들의 관심을 모을 것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비즈니스 스위트 이용 고객들에게 기내식, 기용품, 무료 위탁수하물 등을 현재 비즈니스 클래스와 동일하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노선 운휴 계획도 일부 조정했다. 7월 8일부로 비수익 노선이던 인천~하바로프스크, 인천~사할린에 이어 인천~델리 노선을 운휴한다.

기존 하바로프스크와 사할린 노선을 9월 운휴 계획이었으나, 인천~델리 노선을 추가로 포함해 조기 운휴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운휴 개시일 인근 해당 노선 예약 승객들에 대해 예약 변경, 전액 환불, 타항공사편 제공 , 여정 변경을 수수료 없이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비 투자를 확대해 안전운항을 더욱 강화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안전운항을 강화하기 위해 Δ항공기 기단 재정비 Δ20년 이상된 노후 항공기 집중 관리 Δ정비 부품 투자 확대 등을 골자로 한 정비 신뢰성 향상 계획을 수립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차세대 항공기를 도입해 장기적으로 기단을 재정비한다. 2023년까지 A350 19대, A321네오(NEO) 15대 등 34대의 최신형 항공기를 보유한다.

또한 노후 항공기를 19대에서 2023년 10대(여객기 2대, 화물기 8대)로 대폭 줄인다는 계획이다. 계획대로라면 전체 항공기 중 노후 항공기의 비중은 현재 23%에서 13%로 내려간다. 동시에 정비 시간과 인력을 추가해 노후 항공기에 대한 집중 관리에 들어간다.

올해에만 정비 투자를 위해 680억원을 추가 투자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예비 엔진 10대 추가 및 엔진 부품 추가확보, 신기종 예비 부품 추가 확보는 물론, 해외 공항에서 결함 발생 시 긴급 자재 지원을 위한 해외지점 부품 지원 확대 등 각종 항공기 부품 확보에 주력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진예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영장 기밀 유출' 현직 판사들
'영장 기밀 유출' 현직 판사들 "정당한 직무행위"…혐의 부인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