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내
'고양 창릉·부천 대장' 3기 신도시…28곳에 11만호 짓는다(상보)
  • 정지호 기자
  • 승인 2019.05.07 11:48
  • 댓글 0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정부가 3기 신도시 택지지구로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 등 28곳 선정해 11만가구를 공급한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7일 발표했다. 정부 추진계획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의 대규모 택지로 고양 창릉·부천 대장 2곳을 선정하고, 중소형 택지로 봉천동 관사 등 26곳을 선정했다. 창릉과 대장 2곳은 5만8000가구를 건설하고, 서울과 경기 중소형 택지 26곳에는 5만2500가구를 짓는다.

고양 창릉은 서울 여의도까지 25분 거리로, 813만㎡ 규모의 택지에 3만8000가구가 조성된다. 서울역까지 30분 거리인 부천 대장은 343만㎡ 택지규모에 2만가구를 짓는다.

고양 창릉엔 기업성장지원센터를 건설하고 창업지원주택과 중기근로자 주택을 배치해 직주근접을 지원한다. 부천 대장도 기업지원허브와 창업주택을 건설해 스타트업을 육성한다.

중소 택지는 봉천동 관사, 한울 아파트, 대방동 군부지 등 서울 19곳에 1만517가구를 공급한다. 안산 장상, 광명 테크노 등 경기 7곳엔 4만2000가구가 공급된다.

3기 신도시 개발에 따른 투기방지방안도 마련된다.

국토부는 먼저 개발예정 지역과 GTX 등 광역교통시설 확충 지역 일대의 집값·지가변동, 토지거래량 등을 모니터링하고 주민공람 공고 즉시 개발행위 제한은 물론 투기 등 불법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대규모 택지 주변지역 등은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조기 지정해 최대 5년간 토지소유권·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를 차단한다. 또 필요시 추가연장도 실시한다.

투기성 거래나 난개발 우려가 확산될 경우 국토부는 관계기관 합동 투기단속반을 운영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개발행위 허가제한지역도 지정하기로 했다.

원주민의 재정착을 위해선 주민 선호도를 고려해 대토 대상지역 선정 및 대토리츠 활성화를 통해 주민 참여형 개발을 추진한다. 이주자 택지, 주택 특별공급 등 맞춤형 보상방안을 마련해 맞춤형 보상방안도 마련한다.

한편 이날 국토부는 3기 신도시의 교통대책도 함께 내놨다. 고양 창릉에선 새절역~고양시청(14.5㎞)에 고양선을 신설한다. 지구 남측 화전역과 지하철 신설역은 간선급행버스(BRT)로 연결한다.

부천 대장은 김포공항역과 부천종합운동장역을 잇는 간선급행버스(BRT) 노선을 신설한다. 소사로를 4차로로 확장해 서울 진입차량을 분산한다. 서운IC를 신설해 경인고속조로의 상습 정체구간도 개선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계획으로 2025년까지 3기 신도시 30만가구 중 80%를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송혜교 측
송혜교 측 "송중기와 오늘 이혼 성립…위자료 ·재산분할 없이 이혼"
'반일 감정' 확산 경계했던 한국당…지지율 잃고 '역풍' 직면
'반일 감정' 확산 경계했던 한국당…지지율 잃고 '역풍' 직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