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
北, 1년5개월만 쏜 '단거리발사체'…탄도탄 아닌 방사포인 듯
  • 오승균 기자
  • 승인 2019.05.04 13:31
  • 댓글 0

북한이 4일 오전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여러 발의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뉴스1 DB) 2019.5.4/뉴스1


북한이 4일 오전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여러 발의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탄도미사일이 아닌 방사포(다연장로켓)나 전술 로켓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전 9시6분께부터 9시27분께까지 원산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발사된 발사체는 동해상까지 약 70~200㎞ 비행했으며 미사일 발사 의도와 기종 등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분석 중에 있다.

당초 합참은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가 40여분 만에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 발표했다. 미사일로 보기 어렵다는 분석을 담은 것으로 보여진다. 유엔 제재는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17일에도 '신형 전술유도무기'라는 표현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바 있다. 당시 군은 이에 대해 '지상전투용 유도무기'로 분석했다. 먼거리를 날아가는 순항미사일이 아닌 사거리 20여㎞ 수준의 단거리 발사체로 본 셈이다.

북한은 정확히 17일 만에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는데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발사체들은 240㎜ 방사포와 300㎜ 방사포일 것으로 추정된다.

발사 수와 비행거리를 고려했을 때 240㎜방사포와 300㎜신형방사포를 함께 가지고 나와 최대사거리를 뽐내는 실발사훈련을 했을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는 분석이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일단 장사정포, 일명 다연장로켓, 북한에선 방사포라고 하는 것의 실제훈련을 한 것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사포를 탄도미사일로 볼 것인가는 해석의 차이가 있겠지만 일단 발사 방식상 탄도지만 미사일로까지 보기는 어렵다는 점에서 이번 북한의 행동을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는 유엔제재 위반으로 보기는 어려울 듯 하다"고 부연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KN-09와 같은 대구경 방사포 또는 신형 함대함 미사일일 수 있다"고 말했다. 2015년 6월14일에도 북한은 신형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을 호도반도에서 진행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선 사거리가 200㎞까지 나온 것에 비춰볼 때 단거리 미사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주장도 나온다.

양욱 한국국방안보포럼 센터장은 "애초에 300㎜ 방사포란 것은 탄도미사일로 보아도 무방한, 즉 SRBM(단거리 탄도미사일)과 MLRS(다연장 로켓)의 경계선 상에 존재하는 무기체계"라며 "단거리 미사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2018년 2월 열병식에 등장했던 KN-02 단거리미사일의 개량형일 가능성을 추정할 수 있으며, '방사포'라고 하더라도 KN-09이거나 또는 그 개량형일 가능성도 있다는 주장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오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송혜교 측
송혜교 측 "송중기와 오늘 이혼 성립…위자료 ·재산분할 없이 이혼"
'반일 감정' 확산 경계했던 한국당…지지율 잃고 '역풍' 직면
'반일 감정' 확산 경계했던 한국당…지지율 잃고 '역풍' 직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