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부
'노동자의 날'…광화문·여의도 도심 곳곳 집회와 행진
  • 김현숙 기자
  • 승인 2019.05.01 09:18
  • 댓글 0

128주년 노동절인 1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8 세계노동절대회'에서 참석자들이 노동 3권 보장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5.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근로자의 날인 1일 서울 광화문과 여의도 등 도심권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리면서 교통이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광장에서 조합원 등 약 2만5000명이 참석하는 '2019 세계노동절대회'를 개최한 뒤 오후 5시까지 세종대로에서 태평로, 을지로 진행방향 전 차로를 통해 행진을 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본대회에 앞서 광화문 인근에서는 산별노조별 사전집회와 행진이 이어질 예정이다.

건설노조는 오후 12시30분~1시30분까지 서울광장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한다. 공공운수노조는 오후 1시부터 서울 중구 옛 삼성본관에서 6000명, 희망연대노조는 오후 12시30분부터 서울 중구 앞에서 1000명이 사전집회를 연 뒤 서울광장까지 행진한다.

민주일반연대 노조원 1000명은 오후 1시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정부서울청사로 행진할 예정이다.

공공연대노조 소속 조합원 2000여명은 오후 12시30분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공무직 처우 개선과 위탁전화상담원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집회를 연 뒤 정부서울청사로 행진한다.

라이더유니온은 오전 11시부터 50여명이 참석한 가우데 배달대행 플랫폼 노동자들의 노동권 보장을 요구하는 집회를 연 뒤 청와대 사랑채 방면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장애인단체들도 이날 낮 12시부터 서울시청 앞에서 천막농성 보고대회와 '2019년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해단식을 잇따라 개최한 뒤 민주노총 본대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본대회 직후인 오후 3시부터는 서울 중구 성공회주교좌성당 앞에서 홍남기 기획재정부 자택 앞까지 행진을 시작한다.

한편 한국노총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여의도공원 내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2019 노동절 마라톤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세종대로·을지로·율곡로·사직로·자하문로 등 도심 대부분의 주요도로에서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불편이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차량 운행 시 해당시간대 정체구간을 우회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WTO 일반이사회…日 수출규제 부당성 알린다
오늘 WTO 일반이사회…日 수출규제 부당성 알린다
정개특위 위원장 홍영표 원내대표 선출
정개특위 위원장 홍영표 원내대표 선출 "여야 합의원칙 지킬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