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내
아파트 21.8만채 '세금폭탄'…우리집 보유세 얼마일까?
  • 강성태 기자
  • 승인 2019.04.30 22:17
  • 댓글 0

서울의 아파트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구윤성 기자


올해 공시가격이 크게 오른 서울과 과천지역 아파트들은 '보유세 폭탄'을 맞을 전망이다. 공동주택(아파트) 공시지가의 전국 평균 상승률은 5.24%지만, 서울은 14.02% 올랐고 과천은 23.41% 올랐다.

30일 공개된 '2019년 아파트 공시가격'에 따르면 보유세의 일종인 종합부동산세(종부세)가 과세되는 공시지가 9억원 이상 아파트는 전국에 21만8163채다. 지난해 14만807채보다 7만7356채가 늘었다. 1년만에 54%가 늘어난 것이다.

종부세 대상 아파트는 서울에 92.6%가 몰려있다. 20만1994채에 달한다. 지난해 13만5010채에서 6만6984채가 늘어났다. 대부분 강남3구 지역의 아파트들로, 해당 지역 집주인들은 1년 사이에 30%~40% 가까이 늘어난 세부담에 불만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재산세와 종부세는 대표적인 보유세다. 재산세와 종부세는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산출한다. 공시가격 인상이 보유세 부담으로 이어지는 구조다. 정부는 이를 완화하기 위해 '세 부담 상한선'을 뒀다. 1주택자는 150%이고, 3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300%다. 서울 등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는 200%다.

보유세 과세 구조가 1주택자보다 다주택자에 불리하기 때문에 실제 세 부담도 다주택자가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재산세는 공시가격의 60%를 과세표준으로 삼아 구간에 따라 0.1%~0.4%의 세율을 적용한다. 공시가 6000만원 이하는 0.1%, 1억5000만원 이하는 0.15%, 3억원 이하는 0.25%, 3억원 초과는 0.4%다. 재산세는 7월과 9월에 절반씩 나눠낸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부자세라 불리는 종부세는 1주택자의 경우 9억원(공시가격) 초과, 다주택자는 합산 6억원 초과면 대상이다. 종부세 계산방식은 공시가격에서 9억원(다주택자는 6억원)을 뺀 금액을 공정시장가액비율 85%로 곱한다. 여기에 1주택자는 0.5~2.7%, 다주택자는 0.6~3.2% 세율을 곱해 과세한다. 1주택자는 연령과 보유기간에 따라 세금을 추가로 감면받을 수 있다.

올해 공시가격 9억7600만원으로 종부세 대상이 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 전용 42㎡를 보유한 1주택자를 예로 들어보자.

먼저 재산세를 구하기 위해서는 공시가격에 60%를 곱해 5억8680만원을 산출한다. 여기에 과표구간에 따라 세율을 곱하면 재산세는 171만원이다. 종부세는 공시가격에서 9억원 빼고 남은 7600만원에 공정시장가액비율 85%를 곱한다. 6460만원이다. 여기에 세율 0.5%를 적용하면 32만3000원이다. 재산세와 종부세를 더한 보유세는 약 203만원이지만 지방교육세, 농어촌특별세 등을 고려하면 실제 과세액은 더 늘어난다. 지난해 개포주공1단지 공시가격은 7억5300만원이어서, 재산세가 117만원이었다.

공시가격 4억7700만원인 서울 은평구 녹번동 북한산푸르지오 전용 59㎡를 보유한 1주택자는 재산세만 내면 된다. 공시가격에 60%를 곱해 2억8620만원에 세율을 곱하면 재산세 53만원이 나온다. 이 아파트의 지난해 재산세는 38만원이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다주택자는 1주택자보다 부담이 훨씬 크다.

서울 개포주공1단지와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 132㎡(공시가격 20억4000만원)를 갖고 있는 2주택자의 보유세는 약 2993만원이다. 반포자이의 재산세는 753만원이다. 여기에 개포주공 재산세까지 더하면 총 924만원이다.

두 아파트 모두 공시가격 9억원 이상으로 종부세 대상이다. 다주택자는 9억원이 아닌 6억원을 뺀다. 24억1600만원에 공정시장가액비율을 곱한 20억5360만원을 가지고 세율을 적용한다. 개포주공과 반포자이의 공시가격을 더해 종부세를 계산하면 약 2069만원이 나온다.

개포주공1단지와 반포자이를 보유한 2주택자의 보유세는 작년보다 얼마 더 늘었을까. 작년 보유세는 재산세 460만원, 종부세 713만원 등 1173만원이다. 집값 상승으로 공시가격이 급등하면서 내야 할 보유세도 1년 사이에 896만원(76%) 늘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보유세 상한선이 있다지만 세금을 더 내는 데 달가워할 집주인은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가 공정시장가액비율도 점진적으로 상향시킬 계획이어서 다주택자의 세부담은 해가 지날수록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WTO 일반이사회…日 수출규제 부당성 알린다
오늘 WTO 일반이사회…日 수출규제 부당성 알린다
정개특위 위원장 홍영표 원내대표 선출
정개특위 위원장 홍영표 원내대표 선출 "여야 합의원칙 지킬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