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내
아파트 21.8만채 '세금폭탄'…우리집 보유세 얼마일까?
  • 강성태 기자
  • 승인 2019.04.30 22:17
  • 댓글 0

서울의 아파트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구윤성 기자


올해 공시가격이 크게 오른 서울과 과천지역 아파트들은 '보유세 폭탄'을 맞을 전망이다. 공동주택(아파트) 공시지가의 전국 평균 상승률은 5.24%지만, 서울은 14.02% 올랐고 과천은 23.41% 올랐다.

30일 공개된 '2019년 아파트 공시가격'에 따르면 보유세의 일종인 종합부동산세(종부세)가 과세되는 공시지가 9억원 이상 아파트는 전국에 21만8163채다. 지난해 14만807채보다 7만7356채가 늘었다. 1년만에 54%가 늘어난 것이다.

종부세 대상 아파트는 서울에 92.6%가 몰려있다. 20만1994채에 달한다. 지난해 13만5010채에서 6만6984채가 늘어났다. 대부분 강남3구 지역의 아파트들로, 해당 지역 집주인들은 1년 사이에 30%~40% 가까이 늘어난 세부담에 불만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재산세와 종부세는 대표적인 보유세다. 재산세와 종부세는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산출한다. 공시가격 인상이 보유세 부담으로 이어지는 구조다. 정부는 이를 완화하기 위해 '세 부담 상한선'을 뒀다. 1주택자는 150%이고, 3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300%다. 서울 등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는 200%다.

보유세 과세 구조가 1주택자보다 다주택자에 불리하기 때문에 실제 세 부담도 다주택자가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재산세는 공시가격의 60%를 과세표준으로 삼아 구간에 따라 0.1%~0.4%의 세율을 적용한다. 공시가 6000만원 이하는 0.1%, 1억5000만원 이하는 0.15%, 3억원 이하는 0.25%, 3억원 초과는 0.4%다. 재산세는 7월과 9월에 절반씩 나눠낸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부자세라 불리는 종부세는 1주택자의 경우 9억원(공시가격) 초과, 다주택자는 합산 6억원 초과면 대상이다. 종부세 계산방식은 공시가격에서 9억원(다주택자는 6억원)을 뺀 금액을 공정시장가액비율 85%로 곱한다. 여기에 1주택자는 0.5~2.7%, 다주택자는 0.6~3.2% 세율을 곱해 과세한다. 1주택자는 연령과 보유기간에 따라 세금을 추가로 감면받을 수 있다.

올해 공시가격 9억7600만원으로 종부세 대상이 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 전용 42㎡를 보유한 1주택자를 예로 들어보자.

먼저 재산세를 구하기 위해서는 공시가격에 60%를 곱해 5억8680만원을 산출한다. 여기에 과표구간에 따라 세율을 곱하면 재산세는 171만원이다. 종부세는 공시가격에서 9억원 빼고 남은 7600만원에 공정시장가액비율 85%를 곱한다. 6460만원이다. 여기에 세율 0.5%를 적용하면 32만3000원이다. 재산세와 종부세를 더한 보유세는 약 203만원이지만 지방교육세, 농어촌특별세 등을 고려하면 실제 과세액은 더 늘어난다. 지난해 개포주공1단지 공시가격은 7억5300만원이어서, 재산세가 117만원이었다.

공시가격 4억7700만원인 서울 은평구 녹번동 북한산푸르지오 전용 59㎡를 보유한 1주택자는 재산세만 내면 된다. 공시가격에 60%를 곱해 2억8620만원에 세율을 곱하면 재산세 53만원이 나온다. 이 아파트의 지난해 재산세는 38만원이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다주택자는 1주택자보다 부담이 훨씬 크다.

서울 개포주공1단지와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 132㎡(공시가격 20억4000만원)를 갖고 있는 2주택자의 보유세는 약 2993만원이다. 반포자이의 재산세는 753만원이다. 여기에 개포주공 재산세까지 더하면 총 924만원이다.

두 아파트 모두 공시가격 9억원 이상으로 종부세 대상이다. 다주택자는 9억원이 아닌 6억원을 뺀다. 24억1600만원에 공정시장가액비율을 곱한 20억5360만원을 가지고 세율을 적용한다. 개포주공과 반포자이의 공시가격을 더해 종부세를 계산하면 약 2069만원이 나온다.

개포주공1단지와 반포자이를 보유한 2주택자의 보유세는 작년보다 얼마 더 늘었을까. 작년 보유세는 재산세 460만원, 종부세 713만원 등 1173만원이다. 집값 상승으로 공시가격이 급등하면서 내야 할 보유세도 1년 사이에 896만원(76%) 늘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보유세 상한선이 있다지만 세금을 더 내는 데 달가워할 집주인은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가 공정시장가액비율도 점진적으로 상향시킬 계획이어서 다주택자의 세부담은 해가 지날수록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영장 기밀 유출' 현직 판사들
'영장 기밀 유출' 현직 판사들 "정당한 직무행위"…혐의 부인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靑·與 지지도 동반상승…文대통령 49.4%·민주당 42.3%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