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리언 매거진 칼럼 / 기고 / 인물
유영상의 사랑의 Hug SeeArt展 5월~ 수원시가족여성회관 기획전 열려'가장 따뜻한 신체 언어'인 Hug 를 유영상 사진작가의 사진으로 수원도시공사(가족여성회관)초대 기획전으로 5월7일~6월3일까지 열린다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4.19 18:20
  • 댓글 0

유영상 사진작가의 사랑의 Hug SeeArt전 소식을 듣고 따뜻한 요즘 계절과
잘 어울리고 늘 감성을 자극하는 유작가의 사진을 보아 왔기에 이번 전시의 궁금증을 빨리 풀고 싶어 찾아 갔다.   

이번 전시의 제목인 '사랑의 Hug SeeArt전' 허그는 알겠는데 SeeArt는 무엇인지요?
2017년 사라에보 33th 국제아트 페스티발에서 Hug를 주제로 내전의 아픔을 치유하는 ‘Free Hug 365展’을 현지에서 열고 그들과의 Hug 기록으로 평화기원 Hug전을 연이어 한국에서 열정으로 열었으나 싹이나 열매가 맺기 전에 사회적으로 개인주의가 팽배하고 미투이슈 등으로 인해 다소 식어 있는것이 늘 안타까왔는데 가족의 달 5월을 맞아 ‘사람이 좋다’ 수원에서 허그 사진이 따뜻한 이미지와 잘 어울릴것 같아 (사)한국미술협회 수원지점 서길호 회장의 추천으로 수원시가족여성회관에서 기획전으로 초대를 했다고 한다. 다시 한번 사랑의 씨앗 Hug를 뿌려 따뜻하고 평화로운 인간애를 느끼며 나누고자 전시를 여는데 SeeArt는 발음을 하면 '씨앗'이 되고 사진도 보는 예술이고 씨앗에 희망적인 메세지가 좋아 정하게 되었다고 한다.

 유영상상作사라예보 방문시 'Free Hug'    

Hug가 우리에게 일상적으로 어떻게 알려지게 되었는지요?
이번 전시 주제인 허그(Hug)는 여러 뜻이 있지만 '가장 따뜻한 신체 언어'라는  말이 딱 맞는 것 같다. 어원으로 보면 노르웨이 Hugga -'편안하게 하다, 위안을 주다'라는 단어에서 유래가 되었고 유명한 프리허그닷컴의 설립자 제이슨 헌터(Jason G. Hunter)는 평소 "그들이 중요한 사람이란 걸 모든 사람이 알게 하자."는 어머니의 인간에 대한 사랑과 소망의 정신에서 영감을 받아 프리허그 캠페인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 후 프리허그 캠페인은 2004년 UCC 사이트인 '유튜브'에 올려진 후안 맨(Huan Mann) 이라는 청년의 프리허그 동영상으로 본격적으로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후안 맨이 이 운동을 처음 시작한 것은 삶에 지치고 힘든 이들에게 '백 가지 말보다 조용히 안아 주는 것이 더 위로된다'는 사실을 체험하면서 부터이다

작가님이 생각하는 Hug가 우리 일상에 정착이 되었다고 보나요?
대선때 문재인 대통령도 홍대에서 일반인에게  Free Hug행사를 했고 우리 주변 모임에서 누군가 먼저 Hug를 하면 그 모임 전체가 따뜻해 지고 밝아지며 낮설지는 않지만 내가 즐겨 하지 않는게 Hug라고 느껴지는걸 보면 일상화 되지는 않았나 보다.
5월은 완연한 봄의 한가운데 1년 중 가장 따뜻한 계절에 요즘 사람과 사람 간에 따스함이 많이 식어 있음을 느껴지고 점점 개인주의가 팽배해 가는 이유도 있고 최근 세태에 이슈가 된 미투 사건은 잘못된 것은 맞지만 이후 사람 간의 관계 특히 남ㆍ여 간에는 경직되고 접촉 바라봄 이런 것들이 너무 차가워져 영혼이 없는 소통을 느낄 때가 많아 이에 대한 작은 대안의 씨앗으로 Hug를 통해 가족 간, 나아가 사람들 간에  차갑게 식어가는 사람 간에 따뜻한 인간애를 느끼고 영혼이 느껴지는 소통을 하고자 이번 전시 주제를 허그로 정했고 이 전시를 보고 느끼고 공감하는 이들이  '가장 따뜻한 신체 언어'인 허그(Hug)가 일상화될 수 있는 씨앗이 내가 또 우리가 되고자 한다고 전한다.

작가님이 생각하는 Hug를 하면 우리에게 변화가 무엇 인지요?
몇가지만 예를 들어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외로움을 없애주고,두려움은 없어지고 자긍심을 갖게 해준다. 마음이 따뜻해지고 긴장을 풀어준다. 행복감과 안정감을 주고 서로 간에 친근감의 신뢰를 주고 무엇보다도 긍정적인 효과가 더 많이 있다고 한다.

유영상 作 Hug 이미지

작가님만의 Hug하는 방법이 따로 있나요?
개인적인 의견이라며 Hug하는 방법은(주관적) 마음으로 눈을 마주하고 한쪽 발을 마주하지 않고 상대방 밖으로 향하게 하고 짧게 안아 주며 인사말을 나누면서 아이컨텍을 하고 웃음으로  인사를  나눈 뒤에  만남 시간을 가진다면 더욱더 사람 간에 따뜻함이 느껴진다고 마음을 전하는 신체적 언어라며 개인적인 견해를 들었다.

유영상 作 Hug 로그이미지

이번 전시에 대해서 전달할 메세지가 있나요?
우리가 아닌 내가 용기를 내서 우리가 씨앗이 되어 허그를 실천해 보기를 바라고 반가운 사람 고마운 분 위로가 필요한 분에게 허그를 통해서 인간애를 따듯하게 전하며 느끼는 계기가 되도록 우리가 씨앗이 되기를 바라고 자연의 이치가 그러듯 그 씨앗은 반드시 싹이 나고 열매를 맺어 따뜻한 인간애가 넘치는 사회가 변화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2017년 사라 예보ㆍ서울에서 열었던 허그 전의 열기를 다른 느낌으로 5월 가족달의 맞아 축제를 하는 마음으로 수원에서 여는데 김석환 퍼포머스 Artist의 아리랑 허그와 허그그림 조형 작품들이 함께 한다고 한다.

 

유영상 작가의 Hug에 대한 바람

유영상 사진작가의 바람대로 봄의 한가운데에 있는 좋은 계절에  ‘사랑의 Hug 씨앗전'에 많은 이들이 애정을 주어 발아되고 열매가 맺기를 기대하며 응원한다고 전했다. 

 

 

 
 

이성은 기자  neti13com@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리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화보] 설 연휴, 우한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
[화보] 설 연휴, 우한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
"이게 몇년 째" 올해도 등록금 동결 정책에 대학들 '한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