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리언 매거진 칼럼 / 기고 / 인물
시인 은결 유정미 詩 공허
  • 김선주 기자
  • 승인 2019.03.21 23:20
  • 댓글 0

공허
              은결 유정미

하늘은 저리도 청명하고 아름다운데
왜 뭉게 구름은 뚝뚝 
눈물을 흘리는가

꽃들은 무지개 결따라
저리도 고혹적인 매력을 뿌리는데
왜 이리 슬픈가

깊은 계곡은 맑은 수정알이 
저리도 대롱대롱 굴러 가는데
왜 이리 처량한가

바위 속에 핀 소나무는
저리도 늠름한데
왜 이리 고독한가

향나무에 소복히 담긴 눈꽃은
저리도 뽀얗고 빛나는데
왜 이리 떨고 있는가

사상을 먹은 대지가 
허공에 뿌린
공허에 빠져
긴 한숨만 떨구니
그런 가 보다.

대한시문학협회 회장 유정미 교수

김선주 기자  g-today@g-today.com

<저작권자 © 글로벌리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화보] 설 연휴, 우한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
[화보] 설 연휴, 우한폐렴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
"이게 몇년 째" 올해도 등록금 동결 정책에 대학들 '한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