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나경원, "文 정권, 사찰정권 명백..."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8.12.27 23:57
  • 댓글 0

[국회=글로벌뉴스통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월27일(목) 오전 국회 본관 228호에서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이 정권이 사찰정권임이 명백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은 탄핵감이 아닌지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있다.(오른쪽은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 원내대표는 "이제 공무원들을 사찰한 것이 나오기 시작했다. 환경부가 작성한 블랙리스트 보면 자신들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서 쫓아내기 위한 그런 일들을 하나씩 벌여온 것이다. 우리는 고발 여부를 검토하겠다. 또한 이것이 환경부 하나의 일이겠나. 전 부처에 일어났음이 넉넉히 짐작된다. 전 부처에 어느 정도로 이루어지는지 계속해서 살펴보겠다. 하나씩 밝혀진다면 국정조사로 가야할 수밖에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

이어, "이제 묻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답해 달라. 예전에 MB정권 시절에 국무총리실 산하 사찰보고 이것은 국기문란 행위다. 탄핵이 가능한 사안이다. 이렇게 말했다. 이제도 그때도 입장이 똑같은지 묻고싶다. 국무총리실 산하가 아니라 청와대에서 일어난 일이다. 그때와 입장이 같은지 다른지 이번 사안도 총리실이 아닌 청와대를 보면 더 중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대통령 탄핵감인지 답해야 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