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김성원 의원, "유재수, 靑 특감반감찰...대기발령" 왜?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8.12.28 07:28
  • 댓글 0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김성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동두천시연천군)

[국회=글로벌뉴스통신] 김성원 의원은 12월27일(목) 제365회국회 임시회 제1차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비위 의혹으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은 뒤 인사 조치된 배경을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에게 집중 질의했다.

김성원 의원은 "지난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했던 유재수 부시장을 관련내용도을 모르고, 조사도없이 대기발령한 사유"를 물었다. 

최 금융위원장은 "청와대 조사결과 고위 공무원으로서 품위 유지 관련해 문제가 있으니 인사에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히면서, "본인이 극심한 피로와 건강 이상을 느껴 병가를 내겠다고 신청했고, 청와대 감찰 결과 품위손상 관련 인사에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연락 왔다"고 배경 설명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김 의원은 "청와대에서 연락한 사람이 누군가? 백원우 민정비서관이냐?, 왜 조사도 하지않고 인사조치를 하느냐?"고 지적하며,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에게 물었다. 이에 김 부위원장은 "네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맞다)"라고 답했다. 김 부위원장은 또 사안의 중대성을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 내용은 통보받지 않았지만, 금융위를 대표하는 정책국장이 품위 유지 관련해 문제 있으니 청와대 통보 온 건 엄중한 것으로 봤다"고 답변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