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리언 매거진 칼럼 / 기고 / 인물
[기자수첩] 에너지 당파싸움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8.12.28 06:00
  • 댓글 0

   

[이투뉴스] 명제1. 진보적인 성향을 가진 국민은 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전환에 긍정적이다.
명제2. 보수적인 사람은 원자력의 역할에 대해 긍정적이고, 에너지전환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


갈수록 에너지 문제가 정치에서 흔히 나타나는 진영논리에 빠져 들고 있다. 진보는 재생에너지, 보수는 원자력이라는 논리가 점차 확산되고 있다. 에너지전환에 대해서도 확연히 다른 행보를 보이는 것으로 평가한다. 진보는 에너지전환에 긍정적이나, 보수는 에너지전환에 비판적이라는 시각이다.

과연 이같은 명제가 무조건 맞을까. 최근 원자력계 또는 재생에너지업계가 진행하는 여론조사 등을 보면 대체적으로 그런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읽힌다. 적잖은 에너지 관련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이념성향을 대입, 답변한 내용과 이를 결부시키려는 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극히 일부에서는 지역색깔까지 넣으려는 모양새도 보인다.

실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과 보수성향의 언론들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재생에너지 확대 및 에너지전환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러한 양상을 부추기고 있다. 대체적으로 원자력은 반드시 필요하며, 더 늘려야 한다는 주장도 빼놓지 않는다. 반면 정부여당 및 진보성향 언론들은 반대로 에너지전환의 글로벌 추세와 함께 탈원전 필연성을 강조한다. 양측모두 논리적으로 대치하는 듯하면서도 정파성까지 숨기지는 못한다.

학계도 갈라선지 오래다. 親원자력 교수들과 신재생에너지를 옹호하는 교수들이 세를 형성해 대립하고 있다. 학회라는 이름으로 뭉치거나, OOO협의회 등 모호한 이름을 달기도 하지만 속내를 모두감출 수는 없다. 심지어 일부 교수는 자신이 원자력 관련학과라는 사실을 숨기고 OO대 교수라는 이름으로 에너지전환정책을 비판한다. 반대의 경우도 당연히 있다. 일부 언론도 이를 교묘히 숨기며 자신들의 주장을 합리화하는데 이용한다.

개인은 물론이고 어떤 분야에 속한 집단이 에너지철학을 당당하게 밝히고 정부정책에 대한 건설적인 비판과 함께 자신들 의견을 주장하는 것은 당연하며 바람직한일이다. 하지만 갈수록 익명이라는 숲에 숨어 겉으로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척하면서 속으로는 자신이 속한 집단의 이익을 챙기고, 유지하기 위한 여러 시도들이 보인다. 모두 국민들을 현혹하기 위해서다.

에너지 분야까지 이분법적으로 나눠 진보와 보수로 싸우는 것은 어떠한 이유에서든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실제 제대로 들여다보면 정치성향과 에너지를 동일시하지 않은 국민들이 훨씬 많다. 오히려 이를 은근히 유도하고, 정치쟁점화 하려는 세력이 문제다. 에너지 분야까지 당파싸움으로 번져서는 에너지정책 백년대계가 아닌 십년대계도 불가능하다. 이를 방치 내지 조장하는 정부와 정치권, 언론의 각성을 촉구한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채덕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