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술 / 산업 / 기업
석유화학부문 2023년까지 14.5조원 설비투자성윤모 산업부장관, 석유화학업계 8개사 대표와 간담회 성 장관 “조속한 투자이행 위한 애로해소에 총력 지원”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8.12.03 06:00
  • 댓글 0

[이투뉴스] 석유화학업계가 2023년까지 145000억원 규모의 설비투자에 나선다. 이에 맞춰 산업통상자원부도 조속한 투자이행을 위한 현장의 애로해소에 총력을 기울여 지원을 펼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일 여수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LG화학과 전남도 및 여수시 간의 투자협약식에 참석하고, 석유화학업계 대표들과 투자 간담회를 가졌다.

성윤모 장관의 여수방문은 취임 이후 첫 번째 석유화학 현장행보다.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는 석유화학 산업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고 업계가 겪고 있는 투자애로를 적기에 해소하기 위한 일환으로 이번 만남이 이뤄졌다.

이번 만남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 김영록 전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등 정부·지자체와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전력공사, 한국석유화학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LG화학, 현대케미칼, 금호석유화학, 한화토탈, 한화케미칼, GS칼텍스, 여천 NCC, 롯데케미칼 등 투자계획을 보유한 석유화학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여수 산업단지 내 LG화학 화치공장 연수원에서 가진 투자간담회에서 석유화학업계는 나프타분해시설 등 대규모 석유화학설비 신증설을 위해 2023년까지 모두 145000억원 규모의 투자와 1685명의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GS칼텍스의 경우 여수지역에 27000억원 규모의 MFC(혼합분해시설) 설비 투자를 통해 500명 규모의 고용을 창출하고, 현대케미칼은 대산지역 27000억원 규모의 HPC(중질유+나프타 분해시설) 설비 투자에 나서 300명 규모의 고용창출을 꾀한다. S-Oil은 울산지역에 5조원 규모 나프타 분해시설 설비 투자를 통해 400명 규모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석유화학업계는 투자계획의 원활한 이행 등을 위해 용지 부족 문제 해소, 전력·용수·폐수처리 등 인프라 확충 등을 건의했다. 아울러 24시간 가동되는 현장 특성상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애로와 환경규제 관련 질소산화물 규제 강화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석유화학 기업의 투자와 일자리 창출이 가속화 할 수 있도록 간담회에서 제기된 애로와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끝장을 본다는 자세로 해결할 것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석유화학기업이 지속적인 투자와 혁신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LG화학과 지자체 간 투자협약식이 진행됐다. LG화학과 전남도, 여수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 상생발전을 위해 260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화학은 2021년까지 여수 산업단지의 나프타분해시설 및 고부가 폴리올레핀 증설 등 26000억원의 설비투자와 지역인재 포함 300여명의 고용창출, 지역 생산품 구매 등을 약속했다. 이에 대해 전남도와 여수시는 LG 화학이 성공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확약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채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