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
한국당, "퍼주기예산 막고, 민생예산 최선..." 약속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8.12.03 08:11
  • 댓글 0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송희경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2월2일(일), "내년도 정부예산안 처리가 법정시한을 지키기 못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예산안이 법정시한 내에 처리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DB) 송희경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송 원내대변인은 "법정시한 내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예산안 심사에 임했으나 국민을 대표해 정부의 세수결손, 남북협력기금과 중복사업, 일자리 예산 등 무차별적 퍼주기 예산을 저지하고 나라곳간을 지키기 위해서 불가피 한 상황을 맞을 수밖에 없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은 역대 최대 규모인 470조원에 달하는 슈퍼예산이다. 이 예산은 우리 국민의 피땀이 어려 있는 세금으로 진정 필요한 곳에 투입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계조작용 가짜일자리 예산, 깜깜이 대북 퍼주기 예산, 포퓰리즘 예산 등 무책임한 예산이 그대로 통과된다면 국민이 져야할 부담은 눈덩이처럼 늘어날 것이고, 결국 국가부도로 몰고 가는 지름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불과 제한된 며칠만이라도 졸속, 부실 심사가 되지 않도록 세금중독성 퍼주기 예산을 저지하고, ▲저출산 획기적 개선 ▲기회가 공정한 예산 ▲위기에 처한 국가기간사업 지원 ▲지역균형발전 예산 확대 ▲국가 유공자 예우 강화 ▲공동체 복원 헌신자 보답 ▲어르신 취약계층 지원 등 7대 민생 예산을 챙기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