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유류세 인하후 휘발유값 1400원대 속속 등장대구·인천·경남과 서울 일부지역 1500원 밑으로
  • 이종도 기자
  • 승인 2018.12.02 08:26
  • 댓글 0

[이투뉴스] 정부의 유류세 인하가 한 달을 맞는 가운데 휘발유 가격이 1400원대인 지역들이 속출하고 있다.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달 넷째 주 기준으로 대구(1476.06원)·인천(1499.73원)·경남(1496.09원)의 보통휘발유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1500원 선 밑으로 내려왔다.

평균 판매가격은 해당 지역 개별 주유소들의 판매가격을 합한 값을 그 지역 전체 주유소 개수로 나눠서 산출한다.

전국 17개 지역 가운데 1400원대의 보통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이 등장한 건 정확히 1년 만의 일이다.

지난해 11월 셋째 주 당시 경남 지역의 보통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이 1494.93원을 기록한 이후 국제유가 상승세 속에 1400원대 지역은 자취를 감춘 상태였다.

하지만 지난달 6일부터 시행된 유류세 인하 정책과 국제유가 하락세가 맞물리며 전국적으로 기름값이 내려가고 있다.

서울의 경우 평균 판매가격이 1604.42원이지만, 지역에 따라 보통휘발유 가격이 1400원대로 떨어진 곳도 눈에 띄었다.

강북구(1488원)·금천구(1478원)·은평구(1499원)·중랑구(1483원)에서 1500원 선이 붕괴했고, 광진구(1508원)도 1400원대 진입을 목전에 뒀다.

업계에서는2008년과 달리 이번에는 정부의 유류세 인하 정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008년 3월 정부는 올해와 마찬가지로 리터당 82원을 내렸지만, 정책 시행 첫 주에 약 30원가량이 떨어지고 그다음 주에는 내림 폭이 1.8원 정도에 그치면서 사실상 '1주일 천하'로 효과가 소멸했다.

당시 국제 석유제품 시장에서 휘발유와 경유값이 상승하고 환율 강세 등이 맞물리며 정부의 유류세 인하 정책 효과가 상쇄된 것이다.

반면 최근엔 산유국들의 감산 규모가 축소될 가능성과 미국의 원유 재고 증가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

통상 정유사들이 현재의 국제유가를 참고해 다음 주 출고가를 결정하고, 해당 출고가가 적용된 기름이 실제 소비자들에게 도달하는 기간이 2∼3주 소요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앞으로 최소 2∼3주는 소비자 가격이 더 내려갈 것"이라며 "국제유가 하락에 유류세 인하까지 더해져 기름값 인하 체감 효과가 톡톡히 나타난다"고 말했다.

이종도 기자 leejd05@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종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