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WTI 등 한달새 20% 이상 하락
  • 이종도 기자
  • 승인 2018.12.01 09:26
  • 댓글 0

[이투뉴스] 국제유가는 미 원유 생산 및 시추기 수 증가, 미 달러 강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30일 서부텍사스산 중질유(WTI) 선물은 50.93달러로 전일보다배럴당 0.52달러, 브렌트유 역시 58.71달러로 배럴당 0.8달러가 하락했다. 두바이유는 59.02달러로 전일보다 배럴당 0.72달러 올랐다.

이로써 WTI와 브렌트유는 11월 한달간 20% 이상 하락함으로써 과거 10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국제유가는 이날 상승과 하락을 되풀이하는 혼조세를 보였으나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하루 1147만5000배럴을 기록했다는 뉴스가 나오면서 하락으로 마감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보다 0.42% 상승한 96.20을 기록했다.

이종도 기자 leejd05@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종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