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미국 석유제품 수출 하루 630만배럴 신기록석유제품 수입국에서 수출국으로 전환
  • 조민영 기자
  • 승인 2018.11.29 11:39
  • 댓글 0

[이투뉴스] 미국의 원유 생산이 늘어나면서 석유제품 수출도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디젤, 휘발유와 같은 미국 석유제품의 지난주 수출량이 하루 630만 배럴로 신기록을 세운 것으로 미국 에너지정보청(EIA) 발표에서 나타났다.

미국 정유업계는 미국 원유를 할인가로 사들여 정제한 액체연료를 수출하는 방식으로 이익을 남긴다.

미국은 2011년까지만 하더라도 석유제품의 수입이 수출보다 많은 국가였으나 셰일 석유 생산, 해외시설 투자와 더불어 공급자로 변신했다.

정유사들의 활발한 수출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원유 재고량은 10주 연속 증가했다.

지난주 원유 재고량은 애널리스트의 전망인 76만9000 배럴보다 훨씬 많은 360만 배럴 늘었다.

원유 재고량이 10주 연속으로 증가한 것은 2015년 가을 이후 처음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전략 비축유를 제외한 미국의 원유 재고량은 총 4500만 배럴로 연중 최대를 기록했다.

미국의 하루 원유 수출량도 전주보다 47만3000 배럴 많은 240만 배럴로 증가했다.

EIA는 현재 미국의 하루 원유 생산량이 작년보다 200만 배럴 많은 1170만 배럴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의 생산력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러시아를 비롯한 제휴 산유국들이 다음 달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하는 공급전략 회의를 앞두고 '뜨거운 감자'가 됐다.

최근 국제유가는 미국과 OPEC 회원국들의 증산 때문에 급락했다.

OPEC의 실질적 리더인 사우디아라비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압력을 동반한 반대를 수시로 피력하고 있음에도 감산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회의에서 결정이 도출돼 석유 시장이 안정되기를 모두가 고대하고 있다"며 "함께한다는 조건으로 필요한 것이면 무엇이든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의 생산량이 다른 산유국들의 계획을 흔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에너지부에 따르면 미국 석유생산업체들은 지난 12개월 동안 OPEC 회원국인 나이지리아의 산출량에 맞먹는 양의 원유를 추가로 생산했다.

미국은 내년 4월까지는 하루 1200만 배럴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지난달 예상보다 6개월 빠른 것이며 올해 1월 예상치보다 하루 120만 배럴이 많은 양이다.

FT는 미국의 셰일 석유 공급, 수요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세계 경제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가 국제유가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민영 통신원 myjo@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조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