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이 총리 "게임산업 커졌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 많다"펄어비스·넥슨코리아 등 '게임대상' 수상업체 초청 오찬
  • 김용석 기자
  • 승인 2018.11.28 17:54
  • 댓글 0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한민국 게임대상' 수상자들을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업계에선 총리 취임 이후 게임업계와의 첫 만남이라는 점에서 게임산업의 애로사항을 듣기 위한 자리를 가졌다는 평가다.

이 총리는 28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펄어비스, 넥슨코리아 등 '2018 대한민국 게임대상' 수상 업체 관계자 10여명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총리는 "게임이 콘텐츠 수출의 절반 이상을 담당하는 만큼 게임산업이 커졌지만, 각종 규제와 업계 내부 양극화, 게임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인식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기성 게임 기업들이 정부와 소통뿐만 아니라 신생ㆍ후발 게임 기업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분야를 뛰어넘는 산ㆍ학ㆍ연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권역별ㆍ업종별로 지속해서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우리나라 게임산업이 발전한 것은 뛰어난 창의성과 기술력을 활용해 우수한 게임콘텐츠를 개발하고 보급한 게임업계 관계자들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날 오찬에는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 이은석 넥슨코리아 총괄 프로듀서, 김건 넷마블몬스터 대표, 한성진 네시삼십삼분 대표 등 게임대상 수상업체 관계자 16명과 강신철 게임산업협회 협회장이 참석했다.

한편, 게임업계 참석자들은 게임 제작ㆍ홍보와 젊고 우수한 인력 충원 등에 대한 정부 지원을 요청했고, 게임업계에 대한 일부 규제 완화 및 합리화에 관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이 총리는 이날 제시된 의견들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에서 현장 의견을 반영해 연구ㆍ검토하라고 주문했다.

[더게임스 김용석 기자 kr1222@thegames.co.kr]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