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 국제
"1000만원 한 달 밥값? 도끼는 세무조사 받아라".. 靑 국민청원 등장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11.27 18:28
  • 댓글 0

  도끼 / 사진=킹스엔터  
도끼 / 사진=킹스엔터

 

 

[루나글로벌스타] 도끼에 대한 세무조사를 요청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했다. 

도끼가 모친 사기 의혹에 대해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적극 해명하고 나섰지만, 그 과정에서 보여준 태도가 문제되어 논란이 일면서 청원까지 등장한 것으로 보인다. 청원인은 "(도끼에게) 1000만원이 한 달 밥값이라는데 세금 잘 내는지 알고 싶다"며 "고급슈퍼카에 명품 시계를 SNS에서 자랑하는 것을 보았다. 서민을 우롱하고 돈을 빌려준 사람을 우롱하는 도끼는 연예계에서 퇴출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끼는 앞서 지난 26일 어머니의 1000만원 채무 불이행 논란이 일자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도끼는 "돈은 20년 전 일"이라며 "다 종결된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잠적한 적도 없고 거짓말을 한 적도 없다. 마이크로닷 사건과 엮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기서 "엄마는 사기를 친 적 없고 법적 절차를 밟은 것뿐"이라고 말한 후 "1000만원은 내 한 달 밥값밖에 안 되는 돈이다. 1000만원 빌린 것 가지고 '승승장구하는 걸 보니 가슴이 쓰렸다'고 하는 건 다 X소리"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도끼는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댓글로 "충분히 오해의 여지가 있는 발언이었지만 후회는 없다. 원만히 해결 중"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루나글로벌스타 (http://www.lunarglobalsta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