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 국제
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 태양광 논란끝에 사퇴
  • 이재욱 기자
  • 승인 2018.11.27 11:08
  • 댓글 0

[이투뉴스]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취임전 태양광 관련업체 대표를 지냈다는 논란 끝에 27일 사퇴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 사장 측이 전날 밤늦게 사직 의사를 밝혀와 이날 오전 의원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최 사장은 사장 취임 전인 지난해 10월까지 태양광 발전업 및 전기발전 등과 관련한 업체 대표로 일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등기부 등본 확인 결과 최 사장은 2016년 설립된 전력 및 통신 기기류 사업체의 대표이사로 등재돼 있었으며 이후 농어촌공사 사장 취임 4개월 전인 지난해 10월 대표이사를 사임했다.

이에 따라 7조원 대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추진하는 기관의 수장으로 최 사장이 적합하냐는 논란이 빚어진 바 있다.

최 사장은 이 외에도 전주지검으로부터 형인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의 도피를 도왔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이재욱 기자 ceo@e2news.com

<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http://www.e2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