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 국제
비 부모 사기 의혹에 휩싸여..."2500만원 안 갚고 잠적"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11.27 11:03
  • 댓글 0

   

 

 

[루나글로벌스타] 이번에는 비가 부모 사기 의혹에 휩싸였다. 마이크로닷에서 촉발된 연예계 부모 사기 논란이 아이콘 비아이, 래퍼 도끼를 거쳐 비에게 넘어왔다.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가수 비의 부모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우리 부모님도 피해자다"라며 "부모님은 1988년 서울 용문시장에서 쌀가게를 했고, 비의 부모는 떡 가게를 했다. 비의 부모는 쌀 약 1700만 원어치와 현금 800만 원을 88년부터 빌려갔고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매일 떡 가게에 가서 돈을 갚을 것을 요구했으나 비의 고등학교 등록금 때문에 갚을 수가 없다는 등 열악한 상황을 말하며 계속 거절했다. 원금만이라도 갚으로고 요구했지만 비의 가족은 잠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송을 걸려고 했으나 가정 사정이 빠듯해 비용과 시간을 소송에 쓰기 어려우셨다. 그렇게 30년이 지나 환갑이 넘으신 부모님은 비에게 편지도 쓰고 연락을 취하려고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지금까지도 감감무소식이다. 돈을 갚겠다는 얘기도 없다. 현금 포함 약 2500만원 가량을 갚지 않고 있다"면서 "부모님께서는 아직도 억울하고 비통한 마음을 없앨 수 없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마이크로닷이나 도끼처럼 가수 비 또한 이렇게 빌려간 돈 또는 사기로 번 돈으로 떵떵거리면서 TV에서 웃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피해자들은 눈물을 흘리며 평생을 힘겹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약속 어음도 공개했으며, 이에 대해 소속사 레인컴퍼니 측은 "본인에게 확인 중"이라 밝혔다.  

 
< 저작권자 ⓒ 루나글로벌스타 (http://www.lunarglobalsta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